KB손해보험, 해외법인 현지직원 초청 워크샵으로 소통 강화

금융 입력 2019-05-24 14:25:43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KB손해보험

KB손해보험이 미국과 중국, 인도네시아에서 근무하는 해외법인 현지 직원들을 초청해 소통을 강화하고 융화를 통한 상생 경영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KB손해보험 관계자는 “해외법인 현지직원 16명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워크샵을 진행했다”며 “워크샵은 해외법인에서 근무 중인 현지직원들의 자긍심 고취와 로열티 향상, 글로벌전략 이해도 증대, 회사의 핵심가치 공유를 목적으로 지난 2016년부터 열리고 있다”고 말했다.

총 8일 일정으로 24일 종료되는 이번 행사는 고궁 및 사찰 관람,한복 체험, 한식 만들기 등 한국 문화를 접하는 시간과 KB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비전 공유, 관련 업무교육, 자화상 그리기 체험, 실내·외 액티비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이번에 초청된 인원들은 현지에서 우수한 성과를 낸 직원들로, 워크샵 이후 몸소 체험한 한국 문화를 현지 직원들에게 전파하고 양국 간의 소통을 증대하는 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이사 사장은 23일 역삼동 본사에서 열린 현지 직원들과의 소통행사를 통해 “현지에서 열심히 일해 준 모든 직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한국에서의 특별한 시간과 경험이 직원 개인의 발전과 KB손해보험 해외사업 성공에 큰 도움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워크샵 참석자 중 한 명인 미국법인 쉐릴 페이쥬 씨는“현지에서 근무하며 한국이라는 곳에 대한 궁금증이 컸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를 제공해 준 현지법인과 한국 본사에 감사하다”며, “이곳에서 얻은 좋은 기억을 바탕으로 현지에서 자긍심을 갖고 근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워크샵 참가에 소감을 말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지난 1997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미국,중국에 법인을 두고 현지 진출 한국기업과 교민은 물론 현지인을 상대로 한 보험영업을 추진해왔다. 현재 해외에서 근무하는 현지 직원들은 총 233명으로 국내 파견 주재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업을 통해 KB손보의 글로컬라이제이션(Glocalization)가속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