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루메드, 55억원 규모 국책연구개발 사업 대상 업체 선정

증권 입력 2019-06-18 08:50: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셀루메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2019년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국책 연구개발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벤처캐피털 등 민간 투자 기관으로부터 투자를 받아야 하는 투자 연계형 사업으로, 향후 3년 6개월간의 유입되는 개발자금 규모는 총 55억원이다. 셀루메드는 이번 사업에서 이종기술융합 분야를 담당한다. 총괄 과제명은 ‘만성창상 환자의 피부재생 촉진 및 영구생착 유도를 위한 인공피부 및 피부재생촉진시스템의 개발’이다. 인공피부 및 피부재생 연구는 전 세계적으로 피부질환이나 장기입원에 따른 욕창, 피부염 등의 만성피부궤양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라는 점에서 필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 


셀루메드는 이번 과제를 통해 피부 재생 촉진 성장인자인 FGF7을 기반으로 인공피부 및 피부재생 촉진 시스템 소재를 개발한다. 이후 국내임상시험을 거처 OECD 기준에 충족하는 안전성과 유효성 심사를 입증해 국내 허가와 미국 FDA, 유럽 CE 인증 및 향후 관련 제품 등을 국내외 수출할 사업화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셀루메드 관계자는 “이번 정부 지원 연구개발사업 대상자 최종 선정을 계기로 국내 인공피부 및 보조적 피부 재생 연구의 선두주자로서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며 “바이오 소재 기반의 인공피부 개발이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인 만큼 무한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과 미국 등이 시장을 대부분 독점하고 있는 의료기기 및 의약품 개발에 박차를 가함으로써 선진국형 노동집약 및 기술집약형 제조업으로 산업구조를 전환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만성 창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수 있는 혁신적인 소재를 개발해 내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