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친서…김정은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경제·사회 입력 2019-06-23 13:26:43 수정 2019-06-23 13:28:12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서울경제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에 만족을 표하고, 친서의 내용을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깊고 중요하게)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온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김 위원장이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잇따라 공개한 바 있기 때문에 이번 친서는 그에 대한 답신일 것이라는 관측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 지난 17일(현지시간) 인터뷰를 하면서 김 위원장의 친서를 꺼내 "어제 전달받았다"고 말했다고 20일 타임이 보도했다.
   
그는 지난 11일에도 취재진과 문답을 하다가 "어제 김 위원장에게서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김 위원장의 두 친서가 같은 것인지 아니면 별개의 건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친서에 대해 답신을 보낸 것인지도 현재까진 알려지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과의 대화 시한을 연말까지로 못 박고 '셈법'을 바꾸라고 요구해 왔다.
   
이처럼 북미회담 교착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전달 사실을 북한 매체가 별도 기사로 다루고 대내외 매체에 모두 공개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한편,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이 친서를 교환하고 그 내용을 공개적으로 긍정 평가하면서 협상 재개의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