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건설, 고덕강일지구 1블록 시공사 선정…793가구 공급

부동산 입력 2019-06-28 08:12:40 수정 2019-06-28 08:59:57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고덕강일지구 1블록 당선작인 제일건설의 ‘5개의 작은 마을 공동체’ 조감도 /사진제공=제일건설

제일건설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현상설계공모를 통해 서울 강동구 고덕강일지구 1블록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마지막 공공택지인 고덕강일지구는 loT(사물인터넷) 등 최첨단 스마트기술과 친환경 주거단지, 다양한 도시풍경, 공간복지가 어우러진 소셜 스마트시티로 조성된다. 3개 지구 총 14개 블록에서 11,000여 가구가 공급을 앞두고 있으며, 제일건설이 짓는 1블록 48,434에는 전용면적 84·101793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SH공사는 그간 추첨방식으로 건설사에 택지를 매각했으나, 이번 고덕강일지구는 현상설계공모를 통해 사업자를 정했다. 1블록에는 15개 건설사가 몰렸고, 7명의 건축 전문가가 단지계획, 건축계획, 소셜 스마트시티 조성 등 특화설계를 중심으로 심사를 진행했다.

 

제일건설은 운생동건축사사무소, 와이오투도시건축연구소와 협업해 1블록을 5개 공간으로 나눠 고층과 저층이 조화를 이룬 ‘5개의 작은 마을 공동체라는 작품을 선보였다. 천편일률적인 대단지 형태를 지양하고, 자연과 도시의 경계, 고덕강일의 네트워크를 존중하는 미래 도시마을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다.

 

나선형 마을, 개인테라스 경사형, 중정형, 격자형, 담장형의 5개의 공동체는 서로 분리되지 않고 연계 확장되며 주민과 소통할 수 있는 마을 시스템이다. 각각의 5개의 마을 안과 사이는 작은 마당의 인간적인 스케일의 공간과 커뮤니티길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지역주민, 거주민들의 접촉과 만남을 통해 서로 다양한 삶의 이야기들이 발산되는 공유의 삶이 펼쳐지는 마을이 된다.

 

제일건설 관계자는 삭막하거나 획일적인 아파트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도록 단지를 5개로 구분하고 집 밖에서도 생활이 연장될 수 있게 디자인했다이번 강일지구 내 아파트는 물론 향후 제일건설이 시공하는 아파트에는 사람과 자연, 공간이 조화를 이룬 명품 거주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일건설은 28일 경기 성남 판교대장지구 A5, A7·8블록에 짓는 판교 대장지구 제일풍경채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에 돌입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