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트래픽, 458억원 美 워싱턴D.C 지하철 설비 공급계약 체결…최근 매출액 113% 규모

증권 입력 2019-07-24 13:57:55 수정 2019-07-25 09:20:1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스트래픽이 406억원 규모의 미국 워싱턴 D.C 지하철 역무자동화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에스트래픽은 지난달 22일 출자 100% 미국 현지법인 Straffic America가 미국 워싱턴시 교통국과 지하철 역무자동화설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공시했다.

계약 금액은 458억6,170만7,090원으로 최근 매출액의 113%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 기간은 계약체결통보일(2019년 6월 22일)로부터 7년 6개월이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