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2분기 영업이익 43억원→4억원으로 '대폭 축소'

산업·IT 입력 2019-08-02 10:30:49 수정 2019-08-02 10:35:14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분기 연속 흑자 달성에 '의의'

사진제공=11번가주식회사

11번가 주식회사가 수익성 중심 경영으로 올해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나 매출과 영업이익 폭은 모두 대폭 줄었다.

 

2SK텔레콤의 영업실적 공시를 통해 공개된 11번가의 2분기 실적은 매출액 1,458억원, 영업이익 4억원으로 1분기에 이어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으나,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1분기 매출액 1,569억원과 영업이익 43억원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이는 수익성 중심 경영으로 인함이라는 게 11번가 측 설명이다.

 
11번가 관계자는 "전년 동기와 비교 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며 "다만 전 분기와 단순비교는 어렵다. 그간 적자 기조를 유지하다 흑자로 돌아선 것이기 때문에 개선세가 더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현 추세라면 올해 연간으로 첫 흑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1번가는 올해 연간 흑자 달성을 위해 수익성 우선의 운영 전략에 기반해 고효율 마케팅을 진행하고, ‘커머스 포털을 중심으로 콘텐츠 검색, 동영상 리뷰 등 다른 이커머스 사업자들과 차별화된 쇼핑의 재미를 만들어 내는데 주력하고 있다. 여기에 월간 십일절’, 타임딜의 성공과 함께 11번가 단독으로 판매하는 이색 상품들을 차례로 선보이면서 최저가 경쟁이 아닌 11번가만의 차별점을 더욱 강조했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끊임없는 손익개선의 노력으로 11번가 새 출발 원년에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달성하게 되었다, “더불어쇼핑의 시작은 11번가라는커머스 포털의 모습을 고객에게 선보이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으면서 늘 새롭고 즐거운 쇼핑이 가능한 11번가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문다애 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