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인프런티어 “대표이사 채무 비변제 관련 기사, 사실무근”

증권 입력 2019-08-08 09:31:0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영인프런티어는 8일 대표이사 채무 비변제 관련 기사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지난 7일 한 매체는 김준성 영인프런티어 대표이사가 서울의 모 회사 대표에게 거액의 채무 금액을 변제하지 않고 있다는 제보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김준성 대표이사는 “기사에서 언급한 ‘서울 모 회사 대표’와 만남을 가진 적이 없으며, 영인프런티어 인수를 위한 어떠한 논의와 협의도 진행한 사실이 없다”며 “또한 거액의 채무 금액을 변제하지 않고 있다는 내용도 사실이 아니며, 전반적인 기사의 모든 내용이 근거 없는 이야기다”라고 반박했다.  


영인프런티어 측은 “현재 해당 매체에 기사 철회 및 정정보도를 정식 요청한 상황”이라며 “향후 진행 상황에 따라 법적 대응도 불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이슈로 영인프런티어 기업경영에 악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해당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주주 분들이 부정적 이슈사항에 동요되지 않도록 조속한 마무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