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 "결국 방점은 금융 혁신"

금융 입력 2019-08-09 15:02:57 수정 2019-08-09 15:05:12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사진=수출입은행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금융산업으로 보나 소비자 입장에서 보나 혁신이 필요하다"면서 "혁신을 통해 금융 시스템도 안정될 수 있다고 생각하면 방점을 두고 싶은 것은 혁신"이라고 9일 말했다.


은 후보자는 8·9 내각 발표 직후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금융의 균형과 안정을 중시하겠지만 방점은 혁신에 두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핀테크'에 어느 정도 친숙하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엊그제 아내랑 같이 산책하다가 갈증이 났는데 돈이 없었다. 그런데 휴대전화에 간편결제 포인트가 있더라"며 "(그걸로) 누가바를 사 먹었다. 아내한테 '나 이런 사람이야'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현재 국제금융시장에 대해서는 "국내 금융시장의 안정은 당장은 큰 문제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는 "스스로 위기라고 하다보면 본인도 모르게 위기가 온다"면서 "현 상황에서 위기나 파국을 얘기하는 것은 지나치다"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경고 메시지가 지나치면 시장 참여자들이 불안해하고 그러면 조그만 일에 더 불안해하면서 위기의 자기실현이 된다"고 덧붙였다. 


은 후보자는 또 남북 경제협력에서 금융의 역할에 대해 "경협은 미국이나 유엔의 북한 제재 같은 국제적인 협력의 틀 속에서 해야 한다"고 전제하면서도 "(제재가 풀리지 않은) 현재로선 손을 놓고 있는 게 아니라, 연구해서 만약 북한 제재가 해제됐을 때를 위해 준비하자는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이어 "북한 이슈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큰 방향에서는 대북 경협을 한다고 생각하면 실물 경제에서 할 수도 있고, 금융 사이드에서만 할 수도 있다"며 "만약 (경협이) 시작되면 (금융위의 역할은) 금융기관들이 잘 협력하도록 지원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융시장과의 소통에 대해 "(수은) 은행장을 2년 동안 해서 지금 계신 은행장들은 다 알고, 그 전에 KIC(한국투자공사) 사장을 하면서 국내 자본시장 CEO(최고경영자)들과 간담회도 했다"며 "금융권 협회장이나 CEO들과 많은 교류를 해왔다"고 말했다. 또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의 관계에 대해 "정책이 소비자에게 정확히 전달되도록 하는 게 가장 큰 가치이고, 그 가치를 위해 금융위는 정책을 수립하는 거고, 금감원은 그 정책을 현장에서 집행하도록 하는 역할"이라며 두 기관이 "정책 집행의 두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현 최종구 금융위원장에 대해선 "100점 만점"이라고 평가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