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시칸 앙상블, 현악에 댄스를 곁들인 ‘탱고 피에스타’ 연다

경제·사회 입력 2019-08-14 10:00:00 enews1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광진문화재단 상주단체 ‘클래시칸 앙상블’(이하 클래시칸)이 오는 9월 10일 탱고 축제 ‘탱고 피에스타’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클래시칸’은 뉴욕의 줄리아드·맨해튼 음악대학 출신 연주자들이 2007년 결성한 실내악단이다. 지난 2013년에는 ‘뉴욕 링컨 센터 챔버 뮤직 소사이어티’가 주관하는 ‘멘델스존 펠로우쉽’에서 우승한 바 있다. 현재 서울문화재단 상주단체, 서울특별시 지정 전문예술단체로 활동 중인 클래시칸은 ‘젊은 음악, 재미있는 클래식’을 모토로 지난 10년간 고전·현대 등 장르를 아우르는 기획 공연을 이어왔다. 클래시칸 측은 “특히 ‘클래시칸 앙상블의 탱고 피에스타‘(이하 탱고 피에스타)가 매번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냈다”며 “탱고 피에스타는 클래시칸이 직접 기획한 공연으로, 탱고 음악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곡가 ‘피아졸라’의 작품을 비롯해 이삭 알베니스·카를로스 가르델·페드로 마피아 등 다양한 작곡가의 탱고 음악을 소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악 오케스트라 편곡을 통해 관객들에게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뿐만 아니라 로스 가또스의 화려한 탱고 댄스까지 어울리는 무대도 마련돼 있어 진정한 탱고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클래시칸 앙상블의 탱고 피에스타는 오는 9월 10일 수요일 오후 8시부터 80분간 나루아트센터 대공연장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서울특별시·서울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하며, 2019년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 지원 사업으로 선정됐다. 공연 관련 내용은 나루아트센터·클래시칸 앙상블에서 자세히 알아볼 수 있으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인터넷뉴스팀 enews1@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