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긴장완화에 원달러환율 하락…코스피 반등

금융 입력 2019-08-14 17:10:02 수정 2019-08-14 20:06:00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중 무역갈등이 완화 기조를 보이면서, 오늘 원달러 환율이 15.2원 내린 달러당 1,207.0원으로 거래를 시작해 9.5원 내린 1,212.7원에 마무리됐습니다.

 

이는 현지시간 13일 미 무역대표부가 특정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시점을 1215일로 늦추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부터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 10%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던 게 연기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최근의 급등분을 되돌리며 달러당 1,210원선 언저리로 하락한 겁니다.

 

원달러환율은 한일 무역전쟁, 미중 무역갈등, 홍콩 시위 확산 등으로 악재가 겹쳐 전날 1,222.2원에 거래를 마치는 등 종가기준 35개월 여만의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날 새벽 다우지수 등 뉴욕증시는 1.44% 상승 마감한 데 이어,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2.54p 오른 1,938.37, 코스닥지수는 장중 600선을 상회했다가 597.15로 마감했습니다./고현정기자 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