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에 편의점 수입맥주 점유율 내리막

산업·IT 입력 2019-08-28 15:50:44 수정 2019-08-28 19:51:4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하면서 한때 60% 이상 치솟았던 편의점 수입 맥주 점유율도 붕괴하는 모양새입니다.


편의점 브랜드 CU에 따르면, 일본 맥주 불매운동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60.4%까지 치솟았던 수입 맥주 매출 비중이 8월 기준 51.3%까지 떨어졌습니다.


반면 지난해 39.6%로 고전을 면치 못했던 국산 맥주 매출 비중은 8월 기준 48.7%로 수입 맥주와 비슷한 수준까지 올라섰습니다. 이번에 국산 맥주의 매출이 올라간 것은 일본의 경제보복 이후 시작된 불매운동의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