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자회사 ‘자이에스앤디’, 코스피 상장 추진

부동산 입력 2019-09-25 09:34:10 수정 2019-09-26 07:54:1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GS건설 자회사 자이에스앤디 홈페이지. / 사진=서울경제TV DB

GS건설의 자회사 자이에스앤디가 종합부동산서비스기업 도약을 목표로 코스피 상장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자이에스앤디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피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이번 상장을 위해 880만주를 공모한다. 공모예정가는 4,200~5,200, 공모예정금액은 369.6억 원~457.6억 원이다. 1021~22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28~29일 청약을 거쳐 11월 초 코스피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대표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 맡았다.

 

지난 2000년 국내 최초 홈네트워크 시스템을 선보이며 사업을 개시한 자이에스앤디는 2005GS그룹사로 편입된 이후 부동산 운영, Home Improvement(부동산 부가서비스), 주택개발 사업에 이르기까지 부동산 라이프 사이클 전방위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가며 성장하고 있다.

2016년 매출 928억 원, 영업이익 54억 원을 기록한 이 회사는 20182,127억 원, 145억 원으로 각각 상승했다. 이에 따라 매출액 51.4%, 영업이익 64.4%의 연평균성장률을 기록하며 코스피에 상장된 건설 섹터 주요 기업 평균치인 8.9%, 30.6%를 상회하는 성과를 냈다.

 

이처럼 괄목할 만한 경영성과의 배경은 중소규모 단지를 타깃으로 한 전략적 주택개발 사업 진출 부동산 밸류체인을 아우르는 사업간 시너지 고부가 서비스 강화 등이란 설명이다.

자이에스앤디는 2018년 주택개발사업에 첫 발을 내디뎠다. 대규모 단지를 개발하는 모회사와 달리 성장성 높은 중소규모 단지를 타깃으로 차별화된 시장을 개척하는 데 주력했다.


김환열 자이에스앤디 대표이사는
이번 상장은 자이에스앤디가 주택개발 사업을 본격화하여 종합부동산서비스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이루는 계기가 되어줄 것으로 기대한다건설업에 대한 시장의 편견과 달리 자이에스앤디는 높은 수준의 외형성장 및 내실강화를 이뤄왔고, 성장성이 높은 중소규모 주택 공략, 고부가 사업 강화, 베트남 부동산 시장 진출 등을 통해 지속성장하는 모습을 증명해내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