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765kV 신중부변전소·송전선로 준공…"중부권 전력 안정"

산업·IT 입력 2019-09-25 10:29:3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전력은 충북 청주시 오창읍에 있는 신중부변전소 현장에서 ‘765kV 신중부변전소 및 송전선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전 김종갑 사장, 변재일 국회의원 및 산업통상자원부, 충청북도, 청주시 관계자와 지역주민 등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한전은 이번 신중부변전소 준공으로 765kV 전력계통의 대동맥을 구축함으로써 중부권 전력계통의 안정화를 기대하고 있다. 여기에 당진·태안 및 보령화력 등 서해안 발전전력의 수송거리가 단축됨으로써 계통손실비용 절감(연간 약 400억원)도 예상된다.

 

충북지역 산업시설 발전에 따른 전력수요에 대응하고 발전소와의 거리로 인해 발생하는 저전압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된 이 사업은 공사비 총 2,528억원, 총인원 10만여 명이 투입됐다. 신중부변전소 및 철탑 17기를 건설해 765kV 신서산~신안성 및 345kV 신진천~남청주 송전선로를 연계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김종갑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표준 공기를 22개월이나 줄일 수 있었던 것은 지역주민께서 보내주신 깊은 신뢰가 있어서 가능했다며 한국전력의 진심과 변전소 건설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협조해 준 관계자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달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