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보급 사업 돌입

산업·IT 입력 2019-09-27 13:42:41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수력원자력 정재훈 사장(가운데 왼쪽)과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가운데 오른쪽)이 협약 체결식 후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이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보급 사업을 전개한다.

현대차그룹과 27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사업 공동수행 협약'을 체결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업을 통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보급 및 판매처 확대를 위한 기반을 다지고 미래 혁신산업 분야인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선도적인 입지를 굳힌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수력원자력이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오는 2021년 말까지 총 10
MWh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시범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국내 최대 규모로 추진되는 양사의 공동 시범사업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핵심 기술 내재화는 물론 실질적인 사업성을 검증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와 한국수력원자력이 공동으로 투자해 울산공장 내 구축한 태양광 발전시스템에 올해 11월까지 2MWh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하고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한국수력원자력이 구축 예정인 태양광시스템과 연계해 2021년 말까지 8MWh 급 에너지저장장치를 추가로 설치 운영하는 시범사업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오는 2030년에는 한국수력원자력의 수상 태양광, 도서 지역 풍력 사업 등 대규모 재생에너지 사업과 연계해 3GWh 급 세계 최대 규모의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보급 사업 추진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지난 25일 대규모 보급 사업에 필요한 에너지저장장치의 안정적인 생산 시스템 확보를 위해 에너지저장장치용 모듈 및 팩 제조 전문 업체인 '파워로직스'와 공동으로 충청북도 청주에 파일럿 생산 라인을 구축해 가동을 시작했다. 파일럿 생산 라인은 연간 200대 분량의 전기차 폐배터리를 1000대의 배터리트레이로 재가공할 수 있는 규모다. 현대차그룹은 추진 중인 대규모 보급 사업에 이를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와 연계한 에너지 발전은 기존의 발전 방식보다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이라며 "현대차는 전기차 생산부터 폐배터리 처리까지 친환경 자원의 선순환고리를 만들고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정새미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