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엠팝(mPOP)’ 업데이트… AI 분석으로 맞춤형 유망종목 추천

증권 입력 2019-10-01 10:24:13 수정 2019-10-01 10:24:28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증권은 모바일 앱 엠팝(mPOP) 사용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모바일 투자정보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다고 1일 밝혔다. 


업그레이드된 서비스 중 ‘주식선호분석’의 경우, 인공지능(AI)이 고객들의 빅데이터(△최근 1년간 투자패턴 △유사 투자성향 고객의 선호종목 등)를 분석해 유망종목을 추천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AI는 투자자의 성향 등에 맞게 종목을 선별한 뒤 해당 종목의 주가 흐름과 기술적 지표 등을 분석하고 학습해 현재 투자시 1주일 후 주가 상승 확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7가지 베스트 종목을 고객에게 제시한다. 이 서비스에는 삼성증권과 삼성경제연구소가 공동으로 특허를 출원한 ‘고객별 예상 선호종목의 제공 방법 및 시스템’이 적용됐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실제로 AI를 활용해 지난 2017년 1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3개월 데이터를 기반으로 사전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며 “그 결과, 76.2%의 높은 정확도로 각 주가의 등락을 예측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의 ‘고수들의 보유종목’ 서비스도 업데이트가 됐다. 해당 서비스는 삼성증권의 고객 중 수익률 상위 1,000인의 보유·매수·매도 상위 10개의 종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실거래 데이터 기반으로 제공된다. ‘고수들의 보유종목’의 상위 10개 종목은 매일 11시 30분, 15시 30분을 기준으로 거래 정보가 갱신된다.  


이번에 업그레이드 된 삼성증권 투자정보서비스는 mPOP에 접속한 후 트레이딩 카테고리내 ‘투자정보’ 창에 들어가면 이용할 수 있다. 삼성증권 디지털Intelligence 담당 전계완 상무는 “AI와 빅데이터 분석 등 첨단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경우 고객 관점에서 보다 쉽고 편리한 투자환경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런 관점에서 향후 투자정보간 연결성과 검색 등 다양한 편의기능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차별화된 디지털자산관리 플랫폼을 완성시켜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