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림로봇, 자율주행과 AI기술 결합한 퍼스널 로봇 ‘테미’ 론칭

증권 입력 2019-10-01 10:31:05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휴림로봇이 영상통화, 자율주행과 AI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스마트 퍼스널 로봇 ‘테미(temi)’를 론칭해 서비스 로봇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휴림로봇은 오는 8일 국제모션컨트롤산업전에 참가해 퍼스널 로봇 ‘테미’를 국내 공식 론칭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테미는 첨단 AI 기반의 완벽한 자동탐색과 자율주행 모빌리티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으며 사용자 인식 및 고성능 음향 카메라 기술을 통한 영상대화가 가능한 신개념 스마트 서비스 로봇이다. 


이번 행사는 ‘테미’의 브랜드 론칭 행사로 테미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서비스 시연 및 참가자들의 제품 체험이 진행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 뿐 아니라 인플루엔서와 셀럽을 중심으로 론칭 퍼포먼스 및 브랜딩 활동이 진행될 예정이며 전시회 방문객을 대상으로 제품 체험 및 SNS 이벤트 등을 통해 바이럴 마케팅도 진행한다.  


테미는 인공지능, 모빌리티, 뛰어난 화상통화 등이 융합되어 핸즈프리로 사람과 로봇간 지능형 상호작용이 가능한 제품으로 기존에 출시된 서비스 로봇에 비해 진일보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휴림로봇 관계자는 “테미는 사람인식 기능을 기반으로 사용자를 자동으로 팔로잉하며 핸즈프리로 상호작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사용자의 요구에 따라 영상통화, 화상회의, 교육, 엔터테인먼트, 도우미, 돌봄 서비스, 보안정보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테미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오픈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어 커스터마이징이 용이하기 때문에 음성 인식 기반 AI서비스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들과 협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1인가구 증가 및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최저임금으로 인한 인건비 증가 등 최근 사회 변화 흐름을 볼 때 테미 잠재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가정에서 뿐 아니라 호텔, 식당 병원 등 서비스 업을 중심으로 한 스마트 접객, 백화점과 복합 쇼핑몰 등 리테일 매장을 중심으로 한 고객 접견과 상품 위치 안내, 주요 시설에 대한 보안 순찰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타 기업들이 출시했던 스마트로봇은 시범적으로 운영이 됐을 뿐 제품의 완성도나 기능상 제약으로 인해 현실 적용이 불가능했다. 회사 측은 “이에 반해 테미는 높은 완성도와 뛰어난 성능, 가격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을 뿐 아니라 선두 음성 인식 기반 서비스 기업들과 협업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실질적인 도입이 가능한 유일한 서비스 로봇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