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유료 멤버십 '엘클럽', 1년만에 회원 14만명

산업·IT 입력 2019-10-13 18:36:52 수정 2019-10-13 19:53:15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향후 '엘클럽' 전용 문화 혜택 등 차별화 서비스로 회원 만족도 높여나갈 계획

'엘클럽(L.CLUB)’ 오픈 1주년 할인 행사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은 14~16일 3일간 업계 최초 유료 멤버십 서비스 ‘엘클럽(L.CLUB)’ 오픈 1주년을 맞아 할인 행사, 골드바 경품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엘클럽’ 고객만을 대상으로 ‘비밀특가전’과 ‘선착순 특가’를 진행하고, 10% 추가 적립 혜택도 제공한다. 또, 매일 오전 10시, 오후 3시에 샤넬 클러치, 애플 에어팟 2세대, 구찌 시계, 프라다 가방 등을 할인가에 선착순 한정 판매한다. 매회 1개 상품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3일 동안 총 6회 진행된다. 이외에도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골드바(18.75g)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엘클럽’은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10월 선보인 유료 멤버십 서비스로, 론칭 1년 만에 가입자 수 14만명을 돌파했다. 연회비 3만원으로 최대 12% 할인쿠폰, 무료배송, 엘포인트 적립, 연회비 100% 페이백 등의 쇼핑 혜택을 제공한다. 가입자 증가 속도가 빠른 이유는 쇼핑 혜택 만족도가 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엘클럽’ 회원 1000명을 대상으로 서비스 만족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추가 할인과 무료배송’에 대한 만족도가 39%로 가장 높았고, 이어 ‘연회비 페이백’(35%), ‘포인트 적립’(23%)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92% 이상이 ‘엘클럽 회원을 유지하겠다’는 답변을 해 높은 서비스 만족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다양한 혜택을 비롯해 ‘할담비’로 유명세를 탄 지병수 할아버지를 모델로 제작한 홍보영상이 화제를 모으며 단기간 내 가입자 확대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김종영 롯데홈쇼핑 마케팅부문장은 “지난해 업계 최초로 도입한 ‘엘클럽’이 오픈 1주년을 맞아 특가전과 경품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진행하게 됐다”며, “예상보다 빠르게 회원 수 14만 명을 돌파하는 등 높은 관심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 쇼핑뿐만 아니라 문화 혜택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여 만족도를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