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사의…“검찰개혁 불쏘시개 여기까지”

경제·사회 입력 2019-10-14 14:10:12 수정 2019-10-28 09:23:38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이 사의를 표명했다. 임명된 지 35일 만에 장관직을 내려놓게 된 것이다.14일 조국 장관은 검찰 개혁을 위한 자신의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사의를 표하는 입장문을 냈다. 
 

조 장관은 입장문에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 그리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 해왔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검찰에서 진행 중인 가족 관련 수사로 인해서 국민들께 송구하였지만, 검찰개혁이란 장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기 위해 하루하루를 감당해 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더는 자신의 가족 일로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으로 끼쳐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장관직을 내려 놓는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국민들께 검찰 개혁의 성공을 위해 자신을 딛고 나가서 지혜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