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광 누른 서울 경매 낙찰가율…전국 1위 기록

부동산 입력 2019-11-06 09:41:13 수정 2019-11-06 16:06:0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국 월별 경매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 [자료=지지옥션]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경매 낙찰가율이 ··(대구·대전·광주)’을 누르고 전국 1위를 기록했다.

6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1910월 경매 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3,102건으로 20156(14,158) 이후 최다치를 갱신했다. 이 중 4,215건이 낙찰돼 낙찰률은 32.2%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70.3%로 간신히 70%선을 유지했다. 평균응찰자 수는 4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낙찰가율을 유지하는데는 서울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10월 서울 경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8.7%p 오른 91.4%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경매 진행건수의 비중이 높은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97.4%로 전국 평균(81.1%)은 물론, 2위 광주(93.8%)3위 대구(92%)에도 크게 앞섰다.

특히 지난 8월 올해 처음으로 100%를 넘겼던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8(101.8%)9(100.9%)에 이어 10월에도 101.9%를 기록하며 3개월 연속 고공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또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방침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 7101%를 기록한 강남3구 아파트 낙찰가율은 4개월 연속 100%를 넘겼다.

 

지난 해 전국 아파트 매매시장의 상승세를 이끌던 대··광 지역은 올해 경매 시장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보였다. 지난 8월 전국적으로 낙찰가율이 폭락하는 상황에서도 서울과 대구, 대전은 낙찰가율 80%대를 지켜내며 전국 평균(62.8%)을 크게 상회했다. 회복세도 대구와 대전이 가장 돋보여 9월에는 서울(82.7%)을 제치고 전국 1, 2위를 대구(92.2%)와 대전(88.3%)이 차지했다.

 

경매 시장의 활성화 정도를 예측할 수 있는 낙찰률 부문에 있어서는 서울(32.8%)30% 초반에 묶여 있는 반면, 대구(43.5%)와 대전(43.2%)9월에 이어 40% 선을 지키고 있다. 광주는 올 한해 평균 낙찰률이 전국 최고치인 45.3%에 달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