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제TV 금융자산포럼 2019] “미래 금융은 개인을 똑똑하게 하는 것”

금융 입력 2019-11-06 15:35:01 수정 2019-11-15 11:48:01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아라기자]

[앵커]

예금 카드 보험 등 연동 관리 자산이 150조원에 달하는 핀테크 업체. 이번 서울경제TV 금융자산포럼에서 가계부 애플리케이션으로 뜨거운 호응을 받는 김태훈 뱅크샐러드 대표의 강연에 금융권 이목이 쏠렸습니다. 현장에서 이아라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금융 데이터를 모아 자산 관리에 들이는 시간을 아껴드립니다“
 

은행, 카드, 증권, 보험 회사에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
더 나아가서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맞춤형 자산 관리를 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가 미래 금융, 핀테크라는 겁니다.
 

[인터뷰] 김태훈 대표/ 레이니스트 대표
“저희 뱅크샐러드의 미션은 개인을 위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그 데이터를 개인의 인텔리전트를 높이는 방향으로 활용하는 겁니다.”


김태훈 대표는 앞으로는 마케팅을 잘하는 회사가 아니라, 고객을 더 많이 이해하는 금융사가 성공할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고객의 자산 특성을 가장 잘 이해하고, 맞춤형 해법을 제시해주는 금융사에 고객이 몰리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고 있다는 겁니다.
 

[인터뷰] 김태훈 대표/ 레이니스트 대표
“개인의 데이터를 얼마나 잘 활용해서 개인에게 그 효용을 극대화해주고, 개인 맞춤형 금융을 실현할 수 있는 것인가가 금융 유통 시장에서 되게 중요한 화두라고 보고 있습니다.”
 

설계사들이 고객의 카드 사용 내역을 분석해 금융 상품을 추천해줬다면,
뱅크샐러드와 같은 핀테크사는 현금 사용을 포함한 고객의 전체 지출 내역을 분석해 추천합니다.
보다 더 정확하고 개인 맞춤형 분석이 가능해지는 겁니다.
 

금융사와 고객 사이에 있었던 칸막이가 사라지는 오픈뱅킹 시대.
김태훈 대표는 앞으로 금융사와 핀테크사가 경쟁관계가 아닌 협업하는 관계로 더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서울경제TV 이아라입니다. /ara@sedaily.com
 

[영상취재 이창훈/ 영상편집 김담희]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