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레스토랑 新회식장소로 부상" 신라호텔 콘티넨탈, 비즈니스 예약 30%↑

산업·IT 입력 2019-11-06 16:45:31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호텔신라]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밀레니얼 세대가 주도하는 새로운 회식 장소로 호텔 레스토랑이 각광받고 있다. 기존 인당 3~5만원에 진행되던 회식을 줄이면 10만원 대의 호텔 요리를 맛볼 수 있어 새로운 회식 장소로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신라호텔 레스토랑 콘티넨탈의 프라이빗 룸의 경우 상견례와 비즈니스 목적의 예약이 주를 이뤄왔으나 최근에는 회식을 위한 단체 예약도 늘어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신라호텔은 새로운 회식문화의 등장으로 콘티넨탈의 매출도 신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10월까지 운영 현황을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해본 결과, 주중 저녁 회식 등 비즈니스 목적의 예약이 지난해에 비해 약 30% 증가했다와인 판매량의 증가세는 특히 두드려졌다. 올해 저녁 시간대 누적 와인 판매액은 지난해 점심과 저녁시간을 합친 와인 판매액을 넘어섰다. 신라호텔 관계자는 회식 등 단체 고객들이 와인을 곁들인 코스 요리를 즐기면서 와인 판매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문다애기자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