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마감…애경·HDC ‘2강 구도’

산업·IT 입력 2019-11-07 15:08:13 수정 2019-11-07 20:38:4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을 찾기 위한 본입찰이 오늘 오후 마감됐습니다. 예비입찰 때와 마찬가지로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 KCGI 3곳이 응찰했는데요. 마지막까지 기대를 모았던 깜짝 후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새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모회사인 금호산업은 매각 주간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 증권과 함께 오늘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위한 본입찰을 진행했습니다.
 

이를 위한 서류 제출은 오늘 오후 2시까지 진행됐습니다.


이번 본입찰에는 예비입찰 때와 마찬가지로 각각 애경그룹과 HDC현대산업개발, KCGI를 필두로 한 컨소시엄 3곳이 응찰했습니다. 

기대를 모았던 SK와 GS, 신세계 등 대기업 집단의 깜짝 후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업계에서는 KCGI는 자격 심사부분을 통과하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며 이번 인수전은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의 경쟁으로 압축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약 6,900만주(지분율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인수 가격은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등 자회사까지 통매각할 경우 2조원에 육박할 전망입니다.
 

이 외에도 경영정상화를 위해 7조원이 넘는 부채 및 항공기 노후화 등에 따른 추가 투자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금호산업은 앞으로 1~2주간 심사를 거쳐 이번 달 안에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하고, 다음 달까지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거쳐 연내 매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