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주의 계절…주가수익률 함께 따져야

증권 입력 2019-12-02 20:21:36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양한나기자]

[앵커]

배당주의 계절, 연말이 돌아왔습니다. 올해 국내 상장사의 배당금 규모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배당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양한나기자입니다.


[기자]

‘찬 바람이 불면 배당주를 사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연말이 오면 투자자들은 배당주를 주목합니다.


올해는 특히 저성장·저금리 기조와 증시의 불확실성이 이어지고 있어 변동성이 낮으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배당주의 매력이 더 커졌습니다. 


기업들의 배당정책도 강화되면서 올해 평균 배당성향이 사상 처음 30%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배당성향은 당기순이익 중 배당금의 비율을 뜻합니다. 


다만 종목별 주당 배당금, 실적 전망치 등을 잘 살펴 옥석 가리기에 나서야 합니다. 

총 수익이 주가수익과 배당수익을 합쳐 나온다는 점에서 주가수익률도 함께 따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안정적인 실적을 낸 기업들을 위주로 담은 배당주 펀드를 찾는 것도 방법입니다. 


미래에셋대우는 유망한 배당주로 롯데쇼핑, 메리츠화재, KT&G, 제일기획 등을 추천했습니다. 

하나금융투자는 롯데하이마트, 한일시멘트, 한국가스공사, LF, 대상, 제일기획, 두산밥캣 등을 고배당주로 꼽았습니다. 

유진투자증권은 신한지주와 하나금융을, IBK투자증권은 기업은행, DGB금융, 우리금융 등 은행주를 고배당 추천 종목으로 조언했습니다. 


서울경제TV 양한나입니다.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