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證, NCSI 증권부문 2관왕…“금융소비자 보호 노력 부각”

증권 입력 2019-12-13 09:42:30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고객중심경영 리더·고객자문단 운영 등 금융소비자 보호 노력 돋보여

[사진제공=삼성증권]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삼성증권은 2019년 국가고객만족도(NCSI) 조사에서 증권회사와 관련된 2개 부문에서(금융상품매매/위탁매매) 모두 1위를 차지하며 2관왕에 올랐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금융상품매매’ 부문의 경우, 삼성증권은 NH투자증권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삼성증권 측은 “현장 직원들이 모여 고객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고객중심경영 리더’ 제도와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고객자문단’을 운영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에 앞장선 점이 좋은 평가를 받은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삼성증권은 올해 금융투자업계에 크고 작은 금융상품 사고가 많았던 상황에서도 고객보호 노력과 차별화된 리스크 관리역량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영업활동을 펼친 바 있다. 


올해 자산관리 특화 서비스를 전국 지점으로 확대·개편해 업계 WM서비스를 선도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난 3월 삼성증권은 자산관리 서비스 초부유층 전담 점포였던 SNI(Samsung & Investment)를 전국의 모든 30억원 이상 고객 대상의 특화서비스 브랜드로 확대·개편해 전국 모든 고액 자산가들이 고품격 컨설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가업승계연구소를 신설해 기본 컨설팅은 물론, 회계법인·M&A거래소 등과의 제휴를 통한 승계 서비스 및 경영승계자 양성 등 일련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해오고 있다. 


‘위탁매매’ 부문은 삼성증권이 단독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영업점 방문을 꺼려하거나 자기주도적 성향을 지닌 고객을 대상으로 비대면 채널을 통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등 이른바 ‘디지털 자산관리’를 선보인 점이 좋은 평가로 이어졌다. 특히 디지털상담팀 및 디지털지점 신설을 통해 비대면 거래 과정에서 투자나 업무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전화상담 서비스를 제공한 것, ‘디지털 자산관리’ 플랫폼을 통한 거래 활성화를 위해 자체적으로 실시하는 온라인 리워드 대폭 확대, 모바일 투자정보 서비스 업그레이드 등이 평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이러한 창의적 고객중심의 서비스 개발을 더욱 촉진할 수 있도록 최근 디지털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디지털 인텔리전스 담당(DI담당)과 디지털채널본부(DC본부) 산하 7개 부서의 사무실을 ‘모바일 오피스’ 형태로 꾸미는 등 고객중심경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