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임직원, 급여 끝전 모아 지역 환아에 치료비 기부

산업·IT 입력 2019-12-19 08:34:1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어부산 항공기 [사진=에어부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에어부산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은 급여 끝전 모금액 약 1,100만 원을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다.
 

에어부산은 이날 오후 에어부산 사옥에서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임직원 급여 끝전 모금액’ 전달식을 가진다전달식에는 에어부산 각 직군(일반직운항 승무직캐빈 승무직정비직)을 대표하는 직원 4명과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 3명이 참여한다.

 

이번에 기부한 기금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2년간 모은 임직원들의 급여 끝전으로 임직원들의 뜻에 따라 성금 전액은 부산 지역 환아 치료비 지원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급여 끝전 모으기 캠페인을 지난 2013년 4월부터 시행해 오고 있으며 기부액은 현재까지 약 5,800만 원이다"라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