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프로축구 구단주 되다

금융 입력 2020-01-06 17:04:37 수정 2020-01-08 10:40:3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앵커]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이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대전하나시티즌’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시민구단이 기업구단으로 바뀐 건 K리그 최초인데요. 한국 축구를 꾸준히 후원했던 하나금융은 국내를 넘어 아시아 명문구단으로 키우겠단 포부입니다. 창단식 현장에 유민호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현장음]

“2020년 대전하나시티즌의 창단을 선포합니다.”


시민구단 대전시티즌이 기업구단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하나금융그룹은 지난 4일 대전에서 프로축구단 ‘대전하나시티즌’ 창단식을 개최했습니다.


시민구단이 기업구단으로 전환된 건 K리그 최초입니다.


구단주가 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시민과 함께 명문구단을 만들겠단 각오입니다.


[싱크] 김정태 / 하나금융그룹 회장

“대전시가 축구특별시의 명성을 되찾고 세계적인 강팀으로 성장하기 위해서 시민, 선수, 구단 모두 행복할 수 있도록 하나금융이 앞장서서 노력하겠습니다.”


2002년 4강 신화 주역인 황선홍 감독이 초대 사령탑에 올랐고, 허정무 전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이사장을 맡았습니다.


이날 창단식에선 새로운 구단 엠블럼과 유니폼도 공개됐습니다.


새 출발을 지켜본 2,000여명의 팬들도 아낌없는 응원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 김상훈 / 충남 천안시 

“1부 리그로 승격해서 세계적인 명문구단으로 도약했으면 좋겠고,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믿습니다. 대전하나시티즌 파이팅!”


30년 넘게 한국 축구를 뒷받침한 하나금융.


이번 창단이 K리그에 새 활력을 불어넣을지 주목됩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조무강 / 영상편집 김가영]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