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證 “포스코케미칼, 수율 정상화 및 2차전지 소재 실적 관건”

증권 입력 2020-01-08 09:08:31 수정 2020-01-08 14:14:2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고현정기자] 신영증권이 8일 포스코케미칼에 대해 “올해 주요 고객사의 수율 정상화 시점과 2차전지 소재 실적이 관건”이라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만8,000원을 유지했다.


고문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은 올 상반기 내에 음극재 CAPA 2만톤 분량과 양극재 CAPA 2만4,000톤 분량이 가동될 예정”이라며 “주요 고객사 수율 정상화 시점이 올해 실적의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2분기 수율 정상화 시, 소재사업부 매출액은 7,256억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고 연구원은 피엠씨텍보다는 2차전지 소재 실적을 성장 변수로 꼽았다. “피엠씨텍 가치를 이미 장부가 가깝게 목표주가에 반영해 침상코크스 가격 하락으로 인한 기업가치 조정 리스크는 단기적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2차 전지 소재 사업이 성장을 지속할 경우 2021년 P/E는 현재 28.6배에서 22.8배로 하락할 전망”이라고 말했다./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증권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