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규 수출입은행장, 신년 현장행보…“소·부·장 정책금융 지원”

금융 입력 2020-01-15 20:59:35 수정 2020-01-16 20:03:4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오른쪽 첫 번째)이 지난 14일 광주에 있는 강소기업 오이솔루션을 찾아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있다. /사진=한국수출입은행]

[서울경제TV=유민호기자]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이 새해를 맞아 첫 현장소통에 나섰다. 광주광역시에 있는 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을 찾았다.


한국수출입은행
(은행장 방문규)은 지난 14일 방문규 행장이 광주에 있는 유·무선통신장비 부품 제조업체인 오이솔루션을 방문해 관련업계의 어려움을 들었다고 15일 밝혔다.

 

오이솔루션은 5G 이동통신 핵심 부품인 광트랜시버와 스마트 트랜시버 등을 제조·수출하는 강소기업이다. 최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협업해 광트랜시버 원가의 약 30%를 차지하는 광소자(레이저다이오드)의 국산화를 추진 중이다. 제품이 상용화되면 일본과 미국에서 수입하는 광소자의 수입 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박용관 오이솔루션 대표이사는 글로벌 통신장비회사로 성장하기 위해 세계 최초 분야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5G 이동통신용 광트랜시버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라며 세계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우뚝 서기 위해 제품 연구개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방 행장은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우량 중소·중견기업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한 인수합병(M&A)과 연구개발(R&D), 시설투자 등에 필요한 자금이 원활히 지원될 수 있도록 수은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한편, 한국수출입은행은 올해 소재·부품·장비 업종에 185,0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