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투자전략]무역합의 서명, 불확실성 줄겠지만 단기 매물 출회 가능성

증권 입력 2020-01-16 09:18:25 서정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정덕] 미·중 양국이 현지시간 15일 1단계 무역 합의에 공식 서명하며 글로벌 불확실성이 줄어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류허 중국 부총리는 백악관에서 서명식을 열고 작년 12월 양국이 합의한 발표 내용을 최종 확인했는데, 중국이 농산물 등 미국산 제품을 대규모 구매하고, 미국은 대중 추가 관세 부과 철회하는 동시에 기존 관세 일부의 관세율을 낮춘 게 이번 합의의 주요 내용이다. 이번 1단계 합의로 불확실성은 단기적으로 제거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합의 내용이 기존에 알려진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아 기대감으로 상승한 국내 증시 역시 잠시 숨고르기 과정을 거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5일(현지시각) 뉴욕 증시는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전장보다 90.55포인트, 0.31% 상승한 29,030.22에 거래를 마쳤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14포인트, 0.19% 오른 3289.29에, 나스닥 지수는 7.37포인트, 0.08% 상승한 9258.70에 장을 마감했다.
실제 전일 미 증시는 상승폭을 축소시키는 모습과 함께 차익 매물이 출회되고, 국채금리 하락과 상품시장 역시 약세를 보였으며 역외 위안화 환율이 달러 대비 약세 흐름을 보이기도 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16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합의 서명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해 왔지만, 관련 내용이 다르지 않았고 이 여파로 미 증시는 차익 매물이 출회되었다”며 “한국 증시에도 차익 매물 출회 가능성을 높인다”고 덧붙였다. 또한 “더불어 미국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퀄컴의 5G 칩 가격 인하 등으로 반도체 업종이 차익 매물 출회되며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1.19% 하락한 점도 한국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 연구원은 “연준이 베이지북을 통해 미국 경제가 완만하게 확장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발표한 점은 조정폭을 제한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이러한 변화 요인을 감안하면 한국 증시는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기다리며 차익 매물 소화 과정을 이어가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 전망했다. smileduck29@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정덕 기자 증권팀

smileduck@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