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인 매수에 코스피 외국인 시총 비율 13년 여 만에 최고

증권 입력 2020-01-16 09:36:46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새해 첫 9거래일간 1조8,000억원 순매수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이소연기자]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보유한 주식의 시가총액 비율이 13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6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코스피 주식 시가총액은 585조9,808억원으로 전체 코스피 시가총액 1,506조5,345억원의 38.90%를 차지했다. 이는 2006년 8월 8일(38.91%) 이후 13년 5개월 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같은 날 코스피 시가총액은 2018년 10월 8일(1,507조7,282억원) 이후 1년 3개월여 만에 1,500조원대를 회복하기도 했다.


특히 올해 들어서는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비율이 줄곧 상승하며 39%대에 바짝 다가섰다. 외국인 보유 주식이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지난해 초 35%대에서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려 최근 38%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 비율은 2006년 5월에 40%대까지 상승한 후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2009년 4월 27%대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최근 외국인들이 국내 주식을 사들이면서 시가총액 점유율도 덩달아 상승했다.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9거래일간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조8,14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에 힘입어 코스피 시총 1·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외국인 매수세가 몰렸다. 같은 기간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삼성전자가 7,303억원, SK하이닉스가 394억원으로 집계됐다.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지난 13일 삼성전자는 2018년 5월 액면분할 이후 처음으로 주가가 6만원을 돌파했다. 같은 날 SK하이닉스도 2012년 3월 공식 출범 후 최초로 주가가 10만원을 넘었다.


한편 코스닥 시장의 외국인 보유 시가총액 비율은 지난 14일 기준 10.51%다. 전체 시가총액 244조8,891억원 중 25조7,466억원을 보유했다. 코스닥 외국인 시가총액 비율은 2016년 9%대에서 2018년 1월 13%대까지 올랐다가 다시 줄어 작년 5월부터는 10%대에서 등락하고 있다.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