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 '앙뜨레', 컨템포러리 다이닝으로 리뉴얼 오픈

산업·IT 입력 2020-01-20 11:27:26 수정 2020-01-20 13:21:05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Entrée (앙뜨레)’ 레스토랑이 컨템포러리 다이닝으로 리뉴얼 오픈 한다고 20일 밝혔다. 앙뜨레는 지난해 7월 부임한 윤화영 지역 총괄 셰프의 진두지휘 아래 양식과 한식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컨템포러리 다이닝 컨셉의 30여가지 메뉴를 선보인다.

 

안뜨레가 선보이는 메뉴는 전통 프렌치 요리를 모던하게 재해석한 양식으로, 테이스팅 코스요리부터 런치 코스, 단품 메뉴 등이다. 대표 메뉴로는 프렌치 어니언 스프, 포르치니 버섯 쇼숑 등이 있다. 여기에 지역의 특색을 담은 제철 식재료를 이용한 모던 한식 반상 코스 메뉴와 일품요리도 출시했다. 단품 메뉴 가격은 3만원부터, 프렌치 테이스팅 코스는89,000,한식 반상 코스는 75,000원이다.

 

한편 윤화영 지역 총괄 셰프는 프랑스에서 에릭 브리파, 알랭 뒤카스, 피에르 가니에르 등 세계적인 셰프들과 일한 경력을 보유했으며 국내 정통 프렌치 다이닝 레스토랑 운영 및 기업과의 콜라보레이션 등을 한 바 있다. 윤 셰프는앙뜨레의 리뉴얼 오픈은 2020년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강남 식음업장의 변화의 첫 시작”이라고 말했./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