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시영 재건축 잰걸음…정밀안전진단 모금 돌입

부동산 입력 2020-02-14 10:13:54 수정 2020-02-14 10:14:2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서울 양천구 신월시영아파트가 재건축 사업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14일 신월시영아파트 재건축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이 단지는 지난해 1224일 예비안전진단을 통과했고, 지난 13일 정밀안전진단 모금을 시작했다. 목표 모금액은 2억원이다.

 

신월시영 단지는 1988년 준공돼 재건축 연한을 채웠다. 용적율 132%, 24개동, 2,256세대로 신월동내 단일 단지 중 최다 세대 규모다.

재건축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용적율 200% 132% 사용 중이고, 건폐율은 12%면서 이는 재건축 사업성이 뛰어나다는 지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모집 1일 만에 모금목표액 2억 원 중 5,240만원의 모금이 걷혔다고 밝혔다.

 

재건축 추진 기대감에 시월시영 단지는 아파트값도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59.49는 지난달 중순 59,000만원(9)에 거래됐다. 이 평형은 작년 12·16대책 발표 직전인 121253,400만원(12)에 거래돼 1달 만에 5,600만원 올랐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