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경영' 이스타항공, 임직원 2월 급여 40%만 지급

산업·IT 입력 2020-02-25 14:44:20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이스타항공이 경영환경 악화로 2월 임직원 급여를 40%만 지급한다.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의 악재가 겹친 탓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25일 사내 게시판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을 올리고 "최소한의 회사 운영을 유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임직원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하고, 연말정산 정산금을 포함한 나머지 급여는 추후 지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 대표는 "임직원 여러분의 이해와 동참을 요청드린다"라며 이 같이 전했다.

최 대표는 "지난해 737 맥스 운항 중단과 일본 불매운동으로 인한 경영상의 어려움 극복하기 위해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조직 개편, 자산 매각 등 각고의 노력을 경주해 왔다"라며 "하지만 올해 1월 말부터 급속히 확산된 코로나19 사태는 정상 회복을 위해 매진 중인 회사를 다시 한 번 최악의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부의 긴급 지원 및 금융기관을 통한 지원 등의 여러 자구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지금의 긴급한 상황을 해소하기에는 시간과 여력이 턱없이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이어 "미지급된 급여는 빠른 시일에 지급될 수 있도록 최우선으로 할 것이며 아울러 회사 정상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며 "회사는 긴급 노선 조정과 운항 축소를 비롯해 임금 삭감, 무급휴직, 단축근무 등 자체 노력과 함께, 정부와 항공산업계와도 적극 협조해 지금의 위기 극복을 위한 어떠한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서는 임직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 없이는 불가능하다"라며 "적극적인 이해를 당부드린다"라고 덧붙여 전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