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탄…면세점 2월 매출 '반토막'

산업·IT 입력 2020-03-27 16:04:43 수정 2020-03-27 16:19:4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문다애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국내 면세점의 2월 매출이 전달보다 절반 가까이 급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어 3월 실적은 더 하락할 것이란 전망이다.

27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2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1,02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인 1월 2조247억원보다 45.5%나 급감한 수치다. 방문객 수도 175만4,000여명으로 전월비 54%나 줄었다. 이 중 외국인 비중은 40%였다.


면세점업계의 암울한 실적은 올해 1월말 코로나19 사태 확산으로 인한 것이다. 최대 고객이었던 중국 보따리상들의 발걸음이 뚝 끊겼고, 여기에 확진자가 다녀가면서 임시 휴점도 잇따라 손실이 계속 발생했다.

3월 상황은 더 암울하다. 코로나19가 '팬데믹'으로 선언돼 세계 곳곳의 항공편 운항이 중단되고 있어 관광객은 더 줄어들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평균 20만명이던 인천공항 하루 이용객은 1만여명까지 급락했고, 김포공항은 이달 들어 항공기 운항편수가 ‘0편’인 날이 8일에 달하는 등 국내 항공 여객수는 90% 넘게 급감한 상황이다. 


사실상 개점휴업상태에 놓인 공항 면세점들은 아예 당분간 매장을 닫기로 결정했다. 김포공항 내 면세점을 운영 중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이 휴점을 결정해 김포공항 내 모든 면세점이 문을 닫게 됐고, 롯데면세점 김해공항점과 신라면세점 제주공항점도 휴점 중이다. 이들 매장의 재개장 여부도 불투명하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2월도 문제이지만 3월에는 매출이 80∼90%나 줄어들 것으로 전망돼 심각하다"고 말했다. /dalov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