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지방중소도시서 브랜드 아파트 7,000가구 분양

부동산 입력 2020-04-06 13:44:33 수정 2020-04-06 13:45:3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공사 현장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2분기 지방 중소도시에서 대형사 브랜드 아파트 7,100여 가구가 나올 예정이다. 

 

부동산114 데이터에 따르면 2분기(4~6) 지방 중소도시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총 31개 단지 26,276가구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원 2개 단지, 1,022가구 경남 6개 단지, 8,226가구 경북 1개 단지, 90가구 전남 5개 단지, 3,151가구 전북 4개 단지 2,103가구 충남 7개 단지, 6,377가구 충북 5개 단지, 5,279가구 제주 1개 단지, 28가구 등 이다.

 

이 중 지방 중소도시에서 대형사(2019년 시공능력평가 10위내 기준, 컨소시엄 포함)가 공급하는 브랜드 아파트는 총 9개 단지 7,167가구로 전체 27.3%에 불과하다. 지역별로는 강원 2개 단지, 1,022가구 경남 2개 단지, 2,098가구 전남 1개 단지, 704가구 전북 1개 단지, 576가구 충남 3개 단지, 2,767가구 등이다.

 

대형사 브랜드 아파트는 지방중소도시 공급이 희소하다 보니 청약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부동산114자료에 따르면 전북 전주시에서 201511월 분양한 GS건설의 에코시티자이는 분양 당시 76.481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기록은 현재까지 전주시 최고 청약 경쟁률이다.

 

GS건설이 경북 포항시에서 201512월 선보인 포항자이가 기록한 34.041의 청약경쟁률도 현재까지 포항시 최고 청약 경쟁률이다.

 

강원 춘천시에서 20183월 대우건설이 분양한 춘천센트럴푸르지오와 포스코건설이 경남 창원시에서 20159월 분양한 용지더샵레이크파크도 각각 27.031422.451을 기록하며 현재까지 지역 내 최고 경쟁률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전남 여수시에서 201912월 현대엔지니어링이 분양한 힐스테이트 죽림 젠트리스139.991을 기록했고 같은 달 HDC현대산업개발이 충북 청주시에서 선보인 가경아이파크4단지89.51을 기록하며 지역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브랜드가 수요자들이 아파트를 판단하는 기준점이 되고 있다중소건설사에 비해 특화설계도 많고 향후 A/S문제 등의 서비스도 우수하기 때문에 수요자들이 브랜드 아파트에 갖는 신뢰도가 높은 편이다고 설명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