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난소암 치료제 ‘아필리아’…美 FDA와 pre-NDA 미팅

증권 입력 2020-05-06 13:16:00 수정 2020-05-06 13:16:0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에이치엘비는 지난 3월 글로벌 판권을 확보한 ‘아필리아(Apealea)’에 대해  4월 30일(미국 현지시간) FDA와 난소암 신약허가신청을 위한 사전미팅(pre-NDA meeting)을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미팅은 엘레바와 개발사인 오아스미아(Oasmia pharmaceutical AB)가 참여했다.


아필리아는 파클리탁셀(paclitaxel)의 3세대 개량 신약으로 오아스미아의 독점 기술 플랫폼인 ‘XR17’을 사용해 개발된 항암제로, 유럽에선 올해 1월 난소암 치료제로 공식 시판허가를 받은 약물이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이번 미팅은 전화로 진행됐으며, FDA와 논의된 내용을 충실히 준비해 NDA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에이치엘비 미국법인인 엘레바의 알렉스 김 대표이사는 “우리는 미국의 NDA 준비뿐만 아니라 유럽에서의 시판 허가를 바탕으로 유럽 개별 국가, MENA(Middle East and North Africa), 중국, 중남미 국가에서 출시하기 위해 논의를 진행하는 등 판매 지역을 넓혀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에이치엘비는 올해 ‘2020 원대한 목표, 그 시작’이라는 슬로건 아래 글로벌 항암제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기존의 5년 내 5개 항암제 출시 계획 이외에 올해 1월 미국의 이뮤노믹 테라퓨틱스(Immunomic Therapeutics)를 인수해 교모세포종 치료제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나서고 있고, 오아스미아의 아필리아 글로벌 판권도 인수했다.


또한 리보세라닙의 원개발사인 어드벤첸(Advenchen Laboratories)으로부터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권리를 전격 인수함으로써 올해 연말부터 중국 항서제약으로부터 로열티를 수령하게 돼 Cash flow까지 확보하게 됐다.

 /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