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첫 주 마감…인천 등 등교중지·귀가 조처 속출

경제·사회 입력 2020-05-23 09:51:31 설석용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교육부]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코로나1 사태 이후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가 시작된 첫 주 일부 지역에서는 등교 중지와 귀가 조처 사태가 속출했다.


지난 20일 전국 고3 학생 95% 이상이 80일 만에 첫 등굣길에 올랐지만 인천과 경기 안성, 대구에서는 고3 확진자 발생으로 등교한 학생들이 귀가하거나 학교가 폐쇄되는 일도 벌어졌다.
   
23일 교육부와 각시도교육청에 따르면 등교 첫날인 20일 전국 2천363개 고교 가운데 2천277곳에서 등교 수업이 진행됐으며 고3 출석률은 95.2%였다.
   
전체 44만2천141명 가운데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2만1천291명이었다. 확진자 발생으로 귀가 등의 조처가 내려진 인천 고교생이 다수를 차지했으며 가정·체험학습 사유로 등교하지 않은 학생은 1천198명이었다.
   
전국 대부분 학교의 고3이 이날부터 매일 학교에 가기 시작했지만 인천과 안성 지역의 75개교에서 고3 학생들이 등교 즉시 귀가 조처됐거나 등교가 중지됐다. /joaqu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