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부부 특공 없는 ‘위례 우미린 2차’ 평균 14대 1 마감

부동산 입력 2020-05-25 22:43:36 수정 2020-05-25 22:43:43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위례신도시 우미린2차 조감도. [사진=우미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우미건설이 경기도 하남시 위례신도시에 공급하는 우미린2가 특별공급 청약에서 평균경쟁률 14.721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높은 평균경쟁률을 기록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신혼부부 물량이 없음에도 특별공급 마감에 성공했다. 

 

25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위례신도시 우미린2차는 특별공급 51가구 모집에 751명이 신청, 평균 14.72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단지는 신혼부부 특별공급 없이 다자녀가구와 노부모 부양에서만 특별공급을 진행했다. 신혼부부 특별공급은 전용면적 85㎡ 이하여야만 지원을 받을 수 있는데, 이 단지의 가장 작은 평형은 전용 90㎡이기 때문이다. 신혼부부 특별공급은 신청자가 가장 많아, 통상적으로 높은 평균경쟁률을 기록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가장 높은 경쟁률은 전용 90㎡였다. 5가구 모집에 207명이 신청하며 41.4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다 인원이 신청한 건 전용 119A18가구 모집에 240명이 신청, 평균 13.33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 단지는 1순위 청약에서도 높은 경쟁률을 기록할 전망이다. 모든 주택형이 전용 85㎡를 초과해 일반분양 물량의 50%를 추첨제로 모집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모든 주택 유형의 분양가가 9억원 이하로 중도금 대출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추첨제로 신청할 수 있는 1주택 소유자나 가점이 낮은 30~40대가 청약에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단지는 하남시 학암동 A3-2블록에 지상 25 7개동, 전용면적 90~119㎡ 총 420가구 규모다. 분양가는 102A 최고가 기준 79,290만원이다. 가장 넓은 평형인 119A형은 89,990만원이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