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으로 눈길 돌린 투자수요…지방 주택구매력지수 8년새 최대

부동산 입력 2020-07-08 08:28:11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올해 1분기 지방의 주택구매력지수(HAI)2012년 이래 역대 최대치(아파트 기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지방의 주택구매여력을 나타내는 주택구매력지수(HAI)291.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121분기 이래 가장 높은 수치이며, 종전 최고치인 151분기의 기록(282.5)을 경신한 수치다.

 

또 전년 4분기(273.5)보다 18.4가 오르며, 그동안 지방 주택구매력지수 가운데서도 역대 최대 격차를 보였다. 1분기 8개도의 주택구매력지수도 393.3을 나타내면서, 2012년 이래 최대치를 보였다. 종전 최고치인 193분기(364.5)는 물론 전년 4분기(321)보다 높았다.

 

반면 올해 1분기 전국과 서울, 수도권, 5대광역시 각각의 주택구매력지수는 전년 4분기 대비 일제히 하락했다. 1분기 전국의 주택구매력지수는 166.4로 전년 4분기 대비 13이 감소했다. 서울은 24.2가 감소한 68.5를 기록했고, 수도권은 19.4 감소한 114.2, 5대광역시는 5.5감소했다.

 

주택구매력지수는 중간 정도의 소득을 가진 가구가 금융기관의 대출을 받아 중간 정도의 주택을 구매한다고 가정할 때 현재의 소득으로 대출원리금 상환에 필요한 금액을 부담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한다. 주택구매력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중간 정도의 소득을 가진 가구가 중간가격의 주택을 큰 무리 없이 구입할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서울, 수도권, 광역시 보다 지방의 주택구매력지수가 높게 나타난 데는 지속적인 금리 하락으로 인한 주택구입 부담이 적기 때문이다면서 특히 서울, 수도권 등 지역을 중심으로 아파트 가격 상승을 억제해 집값을 잡겠다는 정부의 잇따른 정책에 지방 부동산 시장이 반사이익을 얻게 되는 영향까지 맞물리면서 주택구입 부담은 줄고, 구매력은 되려 높아지는 현상이 이어질 것이다고 내다봤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