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이스타 계약 해제 조건 충족…최종 결정 연기

산업·IT 입력 2020-07-16 12:16:57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이스타항공이 제주항공의 선결 조건 요구를 충족하지 못하며 결국 인수계약이 파기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졌다. 다만 제주항공은 최근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정부의 중재 노력을 감안해 딥 클로징(종료) 여부는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제주항공은16일 “전날 자정까지 이스타홀딩스가 주식매매계약의 선행조건을 완결하지 못해 계약을 해제 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전날 이스타홀딩스로부터 계약 이행과 관련된 공문을 받았다. 제주항공 측은 "이스타홀딩스가 보낸 공문에 따르면 제주항공의 계약 선행조건 이행 요청에 대해 사실상 진전된 사항이 없었다"며 "따라서 당사는 계약 해제 조건이 충족됐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항공에 "3월 이후 발생한 모든 채무(미지급금 등)에 대해 영업일 기준 10일 내에 해결하지 않으면 인수계약은 파기될 수 있다”는 공문을 보냈다. 


하지만 이스타항공은 마감 시한인 15일 자정까지 선결 조건을 모두 마무리 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현재 미지급금 1700억 원 중 3월 이후 발생한 800억∼10,00억 원의 미지급금을 해소하기 위해 정유사 등에 비용 탕감을 요청했지만, 사실상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제주항공은 당장 계약 해제 절차를 밟지 않고 시간을 더 가지겠다는 입장이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의 중재 움직임 등의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고려해야 할 상황이 많아서다.


제주항공 측은 "정부의 중재노력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계약 해제 최종 결정 및 통보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