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신한금융과 손잡고 실물자산 공동투자

부동산 입력 2020-08-12 17:05:34 지혜진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건설과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지혜진기자] 현대건설이 투자은행(IB)과의 협업을 통해 실물자산투자 영역까지 활동반경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현대건설은 12일 신한금융그롭 GIB(Group & Global Investment Banking Group) 사업부문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타워에서 공동투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장재훈 현대건설 개발사업실장 전무와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GIB사업부문 부문장 등이 참석했다.

 

두 회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동산 실물자산분야의 공동투자 확대에 협력하기로 했다. 개발 연계형 우량자산을 선제적으로 매입하고 운영할 계획이다. 향후 추가 개발사업을 공동 투자할 가능성도 열렸다.

 

업무협약은 두 회사의 역할 및 협력방안 등을 정립한 공동투자 방안을 주된 내용으로 삼았다. 이를 통해 도심 내 노후자산을 매입해 일정기간 운영한 뒤 개발해 기존 자산의 부가가치를 증대하는 개발연계형 실물자산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장재훈 현대건설 전무는 이번 업무협약은 현대건설이 시공뿐 아니라 실물자산투자를 통한 개발 및 운영 영역으로 활동 반경을 넓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두 회사의 강점을 기반으로 실물자산투자의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정운진 신한금융그룹 부문장은 이번 협약이 시사하는 바는 국내 최고의 건설명가 현대건설과 IB의 역량이 결집된 신한금융그룹 GIB 사업부문이 만나 실물자산투자와 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데 있다양사의 협업은 협업 플랫폼의 선도적 모델로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eyji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지혜진 기자 부동산팀

heyj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