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아이씨에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인공호흡기 공급계약

산업·IT 입력 2020-09-22 13:36:54 이민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미지=멕아이씨에스]

[서울경제TV=이민주 기자] 인공호흡기 전문기업 멕아이씨에스(대표이사 김종철)가 국민건강보험공단과 45억원 규모의 ‘코로나 19 핵심치료 장비 (범용 인공 호흡기)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공시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전세계 인공호흡기 공급에 차질이 생기며 멕아이씨에스의 인공호흡기 사용을 검토해왔다. 멕아이씨에스는 지난 3월 말부터 질병관리청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의해 왔다. 최근 대한중환자의학회의 제품 검증을 완료하고 인공호흡기 공급을 위한 본격적인 계약 절차를 밟기 시작했다.

멕아이씨에스는 지난 5월 이후 전세계 긴급 주문이 밀려들어 제조 수량의 95%를 수출하고 있다. 최근 국내 인공호흡기 품귀현상이 이따르고 있어 최우선적으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발맞춰 수급 조절해 나갈 계획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대한 인공호흡기 납기는 오는 12월 31일이며, 총 250대의 인공호흡기가 코로나 병증관련 중환자 병상 증설 병원들에 순차적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이번 계기를 통해 멕아이씨에스는 수입 장비 위주의 보수적인 국내 대학 및 대형병원에 제품을 본격적으로 공급할 기회를 얻었으며, 국내에서 인정받는 글로벌 브랜드로의 본격적인 채비를 갖추게 됐다. 김종철 멕아이씨에스 대표는 “장비 공급과 품질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hankook66@sedaily.co.kr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