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서울성모병원과 이라크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

부동산 입력 2020-10-20 09:36:25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0일 박성붕(왼쪽 첫번째) 현대건설 플랜트사업본부 전무와 이동건(〃두번째) 서울성모병원 교수 등 관계자들이 인천공항에서 출국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현대건설은 20일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협력해 한국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현장에 직접 파견한다고 밝혔다.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직접 방문해 근무자의 건강 증진 및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현지 병원 경영진과의 교류를 통해 협진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세계적으로 호평받고 있는 K-방역 성과와 경험을 공유함으로서 국가적 위상을 제고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부터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및 SK건설과 합작법인을 구성해 이라크 바그다드 남서쪽 110km에 위치한 카르발라시에서 정유공장 공사를 하고 있다.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위치도. [사진=현대건설]

이라크는 일일 약 4,000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코로나가 확산되고 있어, 현장의 일시적 작업 중단(셧다운) 및 한국인 포함 26개국 인력에 대한 본국 복귀 및 순환 근무로 최소한의 인력으로 유지하는 등 현장 방역 및 안전 관리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현대건설과 서울성모병원은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기 힘든 해외 국가에 체류 중인 현대건설 및 협력사 직원 등을 돕기 위해 지난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으며, 현재까지 약 100여명의 해외현장 직원에 대한 건강상담 서비스를 실시했다.

이번 국내 의료진 현지 파견을 통해 현장 내 의료 시스템을 재점검해 해당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현장 내 운영 중인 클리닉에 근무하는 현지 의료진 교육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국내 의료진의 근로자 대면 건강상담 시행을 통해 현장 인력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현대건설 해외 근무자에게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의료진 파견대표인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는 감염질환 연구와 진료에 큰 공적으로 지난 4월 과학기술정통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면역저하환자 감염질환에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어 이번 파견의 성과가 주목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에 이은 금번 의료진 현지 파견을 통해 해외 근무자들의 건강 증진과 심리적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앞으로도 해외 근무자 건강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