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에프세미, 멤스 기반 파운드리 사업 진출

증권 입력 2020-10-20 10:21:3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반도체 소자 전문기업인 알에프세미가 멤스(MEMS) 기반 파운드리 사업에 진출한다고 20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기존 팹을 이용하여 전력반도체, 적외선 센서 및 레이저 피부치료기용 MLA(Multi Lens Array) 렌즈 등의 생산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6인치 웨이퍼 팹을 운영하는 곳이 2~3개 업체에 불과하며, 멤스 공정기술을 보유한 업체가 전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제품이나 기존제품의 초과 물량을 생산 할 수 있는 업체가 부족한 셈이다. 


알에프세미 관계자는 “멤스 공정기술을 이용한 압렵 센서, 근접감지 센서, 의료용 이미지 센서, 자율주행 센서, 세포밖에 존재하는 소포체인 액소좀(Exsosome)분리장치 등 파운드리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알에프세미는 전주 완주 산단에 월 1만장 생산 규모의 6인치 웨이퍼 팹을 운영, 이를 통해 ECM칩, TVS 다이오드, LED 드라이버 IC, 멤스 마이크로폰을 생산, 판매하고 있다. 파운드리는 사업은 반도체 설계회사인 팹리스 업체에서 설계한 반도체를 생산, 공급해주는 수탁 반도체 제조 사업이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