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투셀, 코로나 사멸 은나노 섬유 사업 진출…“美 EPA 기술력 인정”

증권 입력 2020-10-20 14:49:23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엔투텍의 관계사 엔투셀이 은나노 기술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감염병을 억제하는 나노 섬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20일 엔투셀 관계자는 “한양대학교 화학공학과 오성근 교수와 함께 은나노 섬유를 사용해 방호복, 마스크 제작을 준비하고 있다”며 “은나노의 향균 기술로 코로나19 바이러스로부터 착용자를 보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성근 교수는 지난 7월 미국 미국 폴리테크니컬 솔루션(Poly Technical Solution Ltd.)과 함께 환경보호청(EPA)로부터 은나노 마스터배치(Polyguard NSPW master batch)의 상용화 승인을 받았다. 은나노 마스터 배치는 1차로 실리카로 은나노 입자를 둘러싸고, 2차로 폴리가드 형태로 마스터 배치를 만들어 안전성을 확보한다.


폴리가드는 플라스틱 펠릿 안에 은나노가 박혀 있고, 압출 공정을 통해 섬유에 입히게 된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세균 등의 부유균을 효과적으로 살균하는 것이 가능하다. 회사는 균, 곰팡이, 바이러스 등 650종 이상의 미생물에 대한 항균작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오 교수는 엔투셀의 연구자문을 맡아 다양한 나노섬유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향후 마스크용 나노 필터 외에 공기청정기 필터, 자동차 공기 필터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은나노 마스터 배치는 미국의 공신력 있는 바이오사이언스 랩에서 실험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염성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결과를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엔투셀은 EPA에서 마스터 배치를 승인받는데 이용된 은나노 화합물을 전기방사기술로 나노 섬유에 함침시켜 항균기능을 부여한 마스크를 국내에서 유일하게 생산하고 있다”라며 “코로나 사멸 효과가 있는 섬유 탑재를 통하여 마스크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을 엔투텍에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엔투텍은 엔투셀과 전략적 협업을 통하여 엔투셀이 개발한 나노 필터가 탑재된 나노 마스크로 전 세계 프리미엄 마스크 시장에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엔투텍 관계자는 “전 세계 각지에서 들어오는 수주 요청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월 최대 1억장을 생산할 수 있는 나노 마스크 공장을 구축했으며, 매출 규모 확대와 수익성 확대를 통하여 나노 산업의 선두에 서는 회사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유럽공동체 마크(CE) 인증까지 확보해 북미를 포함한 유럽 전역에 수출길이 열린 상황”이라며 “향후 수출 확대로 매출 증가와 수익성 개선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