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證 “SK하이닉스, 낸드 공급구조 과점화 기대”

증권 입력 2020-10-21 08:06:05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KB증권은 21일 SK하이닉스에 대해 “인텔 NAND 사업 인수를 통한 낸드 공급구조 과점화가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10만5,000원을 유지했다.

김동원 연구원은 “인텔 NAND 사업 인수는 양사에 ‘윈윈 딜’ (win-win deal)로 판단된다”며 “SK하이닉스는 NAND 부문의 글로벌 2위 (2Q20 기준 23.2%: 4위 SK하이닉스 11.7%, 6위 인텔 11.5% vs.1위 삼성 31.4%, 2위 키옥시아 17.2%)로 도약이 가능하고, 인텔은 비메모리 사업에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장기 관점에서 SK하이닉스의 인텔 NAND 사업 인수는 글로벌 NAND 산업의 구조조정 효과로 이어져 향후 DRAM 산업과 유사하게 NAND 공급구조의 과점화 효과(7개 → 4개 업체로 재편)를 가져올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또한 “2013년 7월 미국 마이크론 (Micron)이 일본 엘피다 (Elpida:2Q13 DRAM 점유율 15%)를 인수한 이후 3Q13 마이크론의 DRAM 점유율은 26% (vs.2Q13 13%)로 상승하면서 DRAM 산업 구조조정 (industry consolidation) 효과를 가져왔다”며 “그 결과 현재 DRAM은 글로벌 3사 (2Q20 기준: 삼성 44%, SK하이닉스 30%, 마이크론 21%)의 과점 공급체계가 구축됐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2020년 상반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인텔의 NAND 사업부는 양호한 수익성을 보유한 기업용 (엔터프라이즈: enterprise) SSD (eSSD) 부문 글로벌 2위를 기록하고 있고, 이에 따라서 현재 SK하이닉스의 eSSD 점유율 (4~5%)을 감안하면 향후 글로벌 eSSD 점유율 1위로 도약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특히 SK하이닉스는 서버용 메모리 (eSSD / Server DRAM) 경쟁력 강화, 인텔 NAND IP 및 소프트웨어의 활용을 통한 NAND 기술 경쟁력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