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 "연안식당 간편식, 미국 8개 도시 진출"

증권 입력 2021-12-03 10:41:4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연안식당, 백제원, 마포갈매기 등 16개 외식 프렌차이즈를 운영하는 디딤은 3일 간편식 ‘불꼬막장’과 ‘부추꼬막장’이 미국 8개 도시에 수출된다고 밝혔다 ‘꼬막비빔밥’은 2019 년 기준 전국 총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연안식당의 간판메뉴다.


간편식은 코로나 19 장기화로 인해 수혜를 본 시장 중 하나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는 2016 년 2조2,700억원에서 2019 년 3조500억원, 지난해 4조원으로 최근 3 년동안 63%로 크게 성장했다. 내년에는 5조원 규모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이번에 수출되는 식당식 간편식 (HMR, Home Meal Replacement)은 지난 2019 년 4 월에 출시됐던 제품으로, 청정갯벌에서엄격한 기준으로 선별해 HACCP 인증시설에서 위생적으로 생산한 제품이다. 이를 통해연안식당의 인기 메뉴인 꼬막비빔밥을 집에서 즐길 수 있다.


‘불꼬막장’은 국내산 새꼬막에 매운 청양고추가 들어가 화끈한 매운맛을, ‘부추꼬막장’은 신선한 꼬막과 부추의 궁합으로 깔끔한 매운맛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디딤의 본격적인 미국 해외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불꼬막장’과 ‘부추꼬막장’은 미국 LA, 라미라다(La Mirada), 달라스(Dallas),토런스(Torrance), 어바인(Irvine), 휴스턴(Houston), 버지니아(Virginia), 뉴저지(New Jersey)에 수출된다.


디딤은 지난 2015년 프랜차이즈 형태로 해외에 매장을 개설한 이후, 홍콩에 마스터 프랜차이즈를 통해 일부 HMR 제품을 수출했다. 대만에는 소고기 보신전골, 마포갈매기 양념목살을 수출했다. 회사 관계자는 “LA가 있는 캘리포니아는 한인이 54만명 이상 거주하고 있을 정도로 미국에서 한인 분포도가 가장 높다”며 “디딤은 이번 사업을 통해 미국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디딤의 해외진출 사업은 2012년부터 계속되고 있다. ‘위드코로나’가 먼저 시행된 미국 LA법인은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4개 법인의 영업손실이 약 14억원(118만117달러)였는데, 올해 3 분기에 약 1억6,000만원(13만4,618달러)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