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신동빈 등 '광복절 특사'…“경제위기 극복”

산업·IT 입력 2022-08-12 20:32:54 서지은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주요 경제인들이 광복절을 맞아 특별사면을 받았습니다.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로 풀이됩니다. 서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는 광복절을 맞아 주요 경제인과 서민생계형 형사범, 노사관계자·특별배려 수형자 등 1,693명을 특별사면·감형·복권 조치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아침 출근길 문답에서 “민생과 경제회복을 위한 사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번 복권으로 취업제한이라는 '경영 족쇄'가 풀리면서 '뉴삼성' 구축에 속도를 낼 것으로 관측됩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청년 일자리 창출로 경제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습니다.


재계는 이 부회장이 연내 '부회장' 타이틀을 떼고 '회장'직에 오를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특별사면을 받아 사법 리스크를 완전히 떨쳐내고 경영 일선에 나설 수 있게 됐습니다.

이날 롯데그룹은 “사면을 결정해 준 정부와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신동빈 회장과 임직원들은 글로벌 복합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겠다”고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밖에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과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도 사면됐습니다.


경제단체들은 이날 주요 경제인에 대한 특별사면에 환영 입장을 내고, 적극적인 투자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경제위기 극복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서지은입니다. /writer@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