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시행인가

경제·사회 입력 2015-08-04 13:22:32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내 최대 재건축단지인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가 최근 재건축사업시행 인가를 받았다.

4일 강동구에 따르면 둔촌주공아파트는 지난달 30일 사업시행인가를 받았으며 연내 관리처분계획 총회를 거쳐 내년 이주를 목표로 사업을 하고 있다. 둔촌주공아파트는 재건축 후 최고층수 35층, 총 1만1,106가구의 대단지가 될 전망이다.

구 관계자는 “둔촌주공아파트는 2018년 개통 예정인 지하철 9호선과 기존 5호선(둔촌동역)까지 더블역세권을 형성해 교통 인프라가 좋아질 것”이라면서 “재건축이 끝나면 강동구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co.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