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투자 "SK하이닉스 올해 영업익 5조… 목표가 하향"

증권 입력 2019-03-18 10:48:21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화투자증권이 SK하이닉스의 단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 회사에 대한 목표주가를 8만6,000원에서 8만2,000원으로 하향조정했다.
이순학 연구원은 18일 "SK하이닉스의 1분기 매출은 6조5,000억원, 영업이익은 1조2,000억원으로 예상한다"며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2조원)를 크게 밑돌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원은 "D램(DRAM) 부문에서 주요 서버 고객들의 구매 둔화로 재고가 늘면서 가격 하락 폭이 확대됐고, 낸드 부문에서도 공급 과잉이 심해지는 상황"이라면서 "단기적으로 수요자 우위의 시장이 이어지면서 실적이 악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분기까지 공급 과잉 국면이 이어지면서 2분기 실적은 1분기보다 더 부진할 것"이라며 "SK하이닉스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5조원에 불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SK하이닉스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0조원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다만 그는 "D램 생산업체들이 설비투자에 보수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하반기 중에는 수급이 균형을 이룰 것"이라며 "주요 서버 고객들도 가격이 충분히 하락한 후에는 재차 데이터센터 투자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2분기 실적 부진까지 가시화되고 나면 악재 영향은 제한될 것"이라면서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